[밴쿠버중앙일보] 캐나다 | 마리화나 '합법'돼도 한국인에겐 불법 > 뉴스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 한국 상담 전화 오픈 070-5123-0218(평일,한국시간 10AM~5PM)
  • "같이 갈까요"룸조인 이벤트 록키투어, 출발 30일전에 게시판 등록하면 싱글피 면제
  • 모레인호수가 2024년 6월 1일부터 조기 오픈 되었습니다.
  • 24년 프리미엄 여름록키(트라이앵글 )코스는 2024. 5월4일 부터 진행 됩니다.
  • 24년 5월 4일 부터 프리미엄 록키투어, 하계일정으로 진행
  • 모레인레이크, 로얄투어만이 "프리패스 퍼밋" 취득
  • 2024.10.15(화) 출발일부터 겨울록키투어(원웨이코스)로 진행됩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금주의 신문광고 보기
밴쿠버
604-444-9821
미국 / 캐나다 무료
1-888-993-9298
한국에서->밴쿠버
무료전화
070-4498-0218
한국시간
화~토 1AM-10AM
한국에서->한국
무료전화
070-5123-0218
한국시간
월~금 10AM-5PM
캐나다
eTA
신청하기
미국
ESTA
신청하기
뉴스 & 공지사항

[밴쿠버중앙일보] 캐나다 | 마리화나 '합법'돼도 한국인에겐 불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로얄투어 작성일18-03-04 14:58 조회3,539회 댓글0건

본문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가 총선 공약으로 내세웠던 마리화나 합법화가 가시화 되고 있지만 캐나다의 한국 국적자는 남의 일이다 생각하고 신경을 끄는 것이 상책으로 보인다.

 

주캐나다 한국대사관은 캐나다에서 마리화나가 합법화 돼도 대한민국의 법에 따라 한국 국적자는 마리화나 구입, 소지, 운반, 섭취 등의 행위가 적발될 경우 ‘국내 마약류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형사처벌을 받게 된다고 경고했다.

 

만일 한국 국적자나 동포가 특송이나 우편을 이용해 마리화나 제품을 한국으로 보내다 적발되면 보낸 사람과 받는 사람 모두 수사대상이 된다. 또 속인주의 원칙에 따라 한국국적자들이 캐나다에서 마리화나를 흡연하였을 시에도, 역시 대한민국 법률 위반으로 처벌을 받게 된다.

  

대사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 정부는 향후 마약류 밀반입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캐나다를 오가는 여행자 및 특송, 우편물을 대상으로 강도 높은 특별 검사와 검역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따라서 캐나다를 방문하거나 거주하는 한국 국민이 호기심에 마리화나 관련 제품을 구매, 소지, 사용하였다가 적발되어 나중에 엄중한 형사처벌을 받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라고 안내했다.

 

현재 트뤼도 총리는 올 7월까지 마리화나를 합법화시키겠다며 정부 법안(government bills)을 내놓아 작년 하원을 통과했다. 이후 상원에 올라온 법안이 현재 계류 중인데 보수당 소속 상원의원들이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어 7월 법안 통과가 아직 불투명한 상태다. 

 

상원에서 정부 법안을 부결시키는 경우는 드물지만 법안을 개정해야 한다고 할 경우 결국 다시 법안이 하원과 상원을 오가며 시간이 흐르기 때문에 7월 법안 통과는 현재로는 무망해 보인다. 보수당 소속 연아 마틴 상원의원도 정부의 법안을 부결시키지 못하지만 가능한 법안 통과를 연기시키고 그렇게 번 시간을 통해 마리화나 합법화에 따른 부작용을 보다 공론화 해 문제점을 보완하도록 만든다는 것이 보수당의 입장이라고 밝힌 바 있다.

 

상원에서 6월 7일 이전까지 마리화나 합법화 법안(Bill C-45)을 통과시키지 못하면 7월 상원 통과 후 각 주가 관련 시행법을 마련하는데 최소 8주에서 12주가 걸리기 때문에 7월 중에 판매는 불가능해 보인다. 또 

 

그러나 늦어도 올해 말까지는 마리화나 합법화 법안이 통과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캐나다의 젊은이들이 마리화나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지만 한국 국적자라면 절대로 손을 대서는 안될 것으로 보인다.

 

표영태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 공지사항 목록

Total 577건 36 페이지
뉴스 & 공지사항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 [캐나다익스프레스] 그랜빌 아일랜드, 관광버스 주차 금지시킨다 로얄투어 2018-04-08 3896
51 [밴쿠버 중앙일보] 캐나다 | 서머타임 11일부터 시작 로얄투어 2018-03-15 8292
50 [밴쿠버 중앙일보]UN이 인정한 세계에서 가장행복한 나라는? 로얄투어 2018-03-15 3699
열람중 [밴쿠버중앙일보] 캐나다 | 마리화나 '합법'돼도 한국인에겐 불법 로얄투어 2018-03-04 3540
48 밴쿠버 | 젊은 세대 도시 선호도, 밴쿠버 6위 로얄투어 2018-03-04 3551
47 [로얄소식]김정민(JIMMY)상무, 모두투어 최우수 가이드로 선정 로얄투어 2018-01-13 3973
46 [교차로]158개국 무비자 입국 가능...캐나다 여권 파워 랭킹 세계 4위 로얄투어 2018-01-11 5240
45 [교차로] 캐나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 2위 로얄투어 2017-09-16 4084
44 [벤쿠버중앙일보]밴쿠버 | 밴쿠버에서 가보아야 할 레스토랑들 로얄투어 2017-07-30 4791
43 [밴쿠버 중앙일보]캐나다 | 19일부터 미국행 탑승 수속 까다로워져 댓글1 로얄투어 2017-07-30 6022
42 [밴쿠버중앙일보] 캐나다 관광여행 경쟁력 세계 9위 차지 로얄투어 2017-04-15 3669
41 [밴쿠버 중앙일보] 밴쿠버, 관광객 유입 신기록 수립 로얄투어 2017-04-06 3659
40 [밴쿠버 중앙일보] 캐나다산 바닷가재 한국밥상 점령 로얄투어 2017-04-06 3868
39 [교차로] 카나다 시민권, "미 입국 만능열쇠 아냐” 로얄투어 2017-03-08 3708
38 [교차로] 캐나다, ‘세계 최고 국가’ 순위서 2위 로얄투어 2017-03-08 3620
게시물 검색

CONTACT INFO

#207-4501 North Rd, Burnaby, BC V3N 4R7 (버나비 한남마트 2층)
 
밴쿠버 604-444-9821
미국 / 캐나다 무료 1-888-993-9298
한국에서->밴쿠버 무료전화 070-4498-0218
한국에서->한국 무료전화 070-5123-0218
Fax: 604-444-9823
Email: info@iroyaltour.com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Vancouver Royal Tours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