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조선]캐나다도 ‘코로나 백신 여권’ 도입할까? > 뉴스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 한국 상담 전화 오픈 070-5123-0218(평일,한국시간 10AM~5PM)
  • "같이 갈까요"룸조인 이벤트 록키투어, 출발 30일전에 게시판 등록하면 싱글피 면제
  • 모레인호수가 2024년 6월 1일부터 조기 오픈 되었습니다.
  • 24년 프리미엄 여름록키(트라이앵글 )코스는 2024. 5월4일 부터 진행 됩니다.
  • 24년 5월 4일 부터 프리미엄 록키투어, 하계일정으로 진행
  • 모레인레이크, 로얄투어만이 "프리패스 퍼밋" 취득
  • 2024.10.15(화) 출발일부터 겨울록키투어(원웨이코스)로 진행됩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금주의 신문광고 보기
밴쿠버
604-444-9821
미국 / 캐나다 무료
1-888-993-9298
한국에서->밴쿠버
무료전화
070-4498-0218
한국시간
화~토 1AM-10AM
한국에서->한국
무료전화
070-5123-0218
한국시간
월~금 10AM-5PM
캐나다
eTA
신청하기
미국
ESTA
신청하기
뉴스 & 공지사항

[밴조선]캐나다도 ‘코로나 백신 여권’ 도입할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로얄투어 작성일21-04-29 10:31 조회2,270회 댓글0건

본문

트뤼도 “도입 가능성 있다”··· 동맹국과 협력 중

시기는 ‘신중한 검토’ 필요··· 접종률부터 높여야

일부 유럽 연합(EU) 국가와 미국 등 정부가 코로나19 예방접종증명서인 ‘백신 여권(Vaccine passports)’의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 정부도 이에 대한 도입 가능성을 내비쳤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27일 기자회견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이들의 해외입출국을 자유롭게 허용하는 제도를 주의깊게 살펴보고 있다며, 확답은 줄 수 없지만 추후 (어느 방식으로든) 도입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캐나다 정부는 현재 전세계 동맹국가와 협력하여 이러한 백신 여권을 실제로 출시하는 방법을 논의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이미 유럽에서는 스페인과 스웨덴 등이 백신 여권 도입을 결정했고 미국의 일부 주도 도입을 계획 중인 상황이다.

그러나 트뤼도 총리는 현재 이 제도에 대한 긍정적인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면서도 제도화 시기에 대해선 여전히 신중한 태도를 견지했다. 백신 예방접종 캠페인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미국이나 일부 유럽 국가와 달리 캐나다의 백신 접종률은 현저히 낮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결과적으로 캐나다에서 어떤 조치가 완화될지, 어떤 여행 지침이 내려질지에 대해 말할 시점이 아니다”며 “지금은 팬데믹 상황이 더욱 확산되지 않도록 강화된 격리 조치를 따르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만 정부는 특정 유형의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잠재적 (완화)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캐나다는 국내외 비필수 여행에 대해 제한을 두고 있으며, 백신 접종 상태에 관계없이 캐나다로 입국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의무적인 코로나19 검사와 호텔 격리를 실시하고 있다.

트뤼도 총리는 이와 관련해 “정부는 현재 어떻게 경제와 국경을 재개하고, 어떻게 정상으로 되돌아갈 것인지에 대해 계획 중에 있다"며 “모든 결정은 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보건당국 및 보건의료 전문가들과 협력하여 내려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캐나다 보건부(PHAC)는 이번 캐나다의 백신 여권 도입건에 대해 백신 안전성 부족을 근거로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

패티 하이두 연방 보건부 장관은 “캐나다에서 승인된 코로나19 백신이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결론이 나긴 했지만, 백신 접종자도 여전히 공중 보건의 위험을 내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PHAC에 따르면, 현재 일부 국가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여전히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다는 증거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고, 백신이 제공하는 면역력의 기간과 효과의 정도에 대한 데이터가 아직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하이두 장관은 “앞으로 백신 도입에 대한 움직임은 신뢰할 수 있는 과학적 증거에 근거해야 할 것이라며, 모든 개인들이 백신 접종 상태에 관계없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고 대유행을 통제하기 위해 권장되는 공공 보건 조치를 계속 실천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 공지사항 목록

Total 578건 20 페이지
뉴스 & 공지사항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3 [밴조선]WTO, 5~6일 백신특허 면제 논의… 美정부도 찬반 엇갈려 로얄투어 2021-05-03 2266
292 [밴조선]'백신 접종' 한국 입국자 격리면제··· 해외 교민은? 로얄투어 2021-04-30 2778
291 [밴중앙]밴쿠버 | 자동차 검문검색 1, 3, 5, 99번 고속도로 대상 로얄투어 2021-04-30 2357
290 [밴중앙]밴쿠버 | 5월 25일까지 BC 자동차 검문검색 실시, 이동제한 위반 확인 로얄투어 2021-04-30 2243
289 [밴조선]캐나다 코로나 백신 보급 가속 "일상 복귀 기대" 로얄투어 2021-04-30 2277
288 [밴중앙]밴쿠버 | 가속도 붙은 BC주 백신 접종 속도 로얄투어 2021-04-30 2347
287 [밴조선]BC주 여행 금지령 단속 본격 시행한다 로얄투어 2021-04-30 2240
286 [밴조선]라이온스 게이트 병원서 또 코로나 집단감염 로얄투어 2021-04-30 2412
285 [밴중앙]밴쿠버 | 꽃은 피고 비행기는 나는데 언제나 맘 편하게 여행을 다닐 수 있나 로얄투어 2021-04-29 2301
284 [밴조선]밴쿠버 펜트하우스 파티 주최자 ‘징역 1일’ 선고 로얄투어 2021-04-29 2285
283 [밴조선]BC주 30세 이상도 AZ 백신 접종 가능 로얄투어 2021-04-29 2436
282 [밴조선]BC주, 백신 접종 유급 휴가법 발효 로얄투어 2021-04-29 2297
281 [밴조선]밴쿠버와 국경 닿은 美 마을 “남는 백신 드립니다” 로얄투어 2021-04-29 2785
열람중 [밴조선]캐나다도 ‘코로나 백신 여권’ 도입할까? 로얄투어 2021-04-29 2271
279 [밴중앙]밴쿠버 | BC 30세 이상 누구나 약국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허용 로얄투어 2021-04-29 2332
게시물 검색

CONTACT INFO

#207-4501 North Rd, Burnaby, BC V3N 4R7 (버나비 한남마트 2층)
 
밴쿠버 604-444-9821
미국 / 캐나다 무료 1-888-993-9298
한국에서->밴쿠버 무료전화 070-4498-0218
한국에서->한국 무료전화 070-5123-0218
Fax: 604-444-9823
Email: info@iroyaltour.com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Vancouver Royal Tours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