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조선]BC주 여행 금지령 단속 본격 시행한다 > 뉴스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 한국 상담 전화 오픈 070-5123-0218(평일,한국시간 10AM~5PM)
  • "같이 갈까요"룸조인 이벤트 록키투어, 출발 30일전에 게시판 등록하면 싱글피 면제
  • 모레인호수가 2024년 6월 1일부터 조기 오픈 되었습니다.
  • 24년 프리미엄 여름록키(트라이앵글 )코스는 2024. 5월4일 부터 진행 됩니다.
  • 24년 5월 4일 부터 프리미엄 록키투어, 하계일정으로 진행
  • 모레인레이크, 로얄투어만이 "프리패스 퍼밋" 취득
  • 2024.10.15(화) 출발일부터 겨울록키투어(원웨이코스)로 진행됩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금주의 신문광고 보기
밴쿠버
604-444-9821
미국 / 캐나다 무료
1-888-993-9298
한국에서->밴쿠버
무료전화
070-4498-0218
한국시간
화~토 1AM-10AM
한국에서->한국
무료전화
070-5123-0218
한국시간
월~금 10AM-5PM
캐나다
eTA
신청하기
미국
ESTA
신청하기
뉴스 & 공지사항

[밴조선]BC주 여행 금지령 단속 본격 시행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로얄투어 작성일21-04-30 14:07 조회2,239회 댓글0건

본문

보건 지역 경계선 도로·터미널에서 검문

“단속의 주목적은 처벌 아닌 교육”

‘금지령 시행’ 첫 주, 여행객 급격히 감소

BC주 여행 금지령에 대한 단속이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판워스 BC주 공공안전부 장관은 30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BC주 여행 금지령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을 발표하며, 보건 지역 경계선 사이 주요 도로나 페리 터미널과 같은 장소에서 경찰의 단속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판워스 장관은 “검문은 밴쿠버 다운타운이나 바운더리 로드와 같은 곳이 아닌 인테리어 보건 지역으로 향하는 코퀴할라 하이웨이와 같은 도로에서 진행될 것이고, 검문소에 앞서 여행 금지령에 대해 알리는 사인도 설치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지난주의 발표대로 특정 차량이나 행인에 대한 무작위 불심검문은 진행하지 않고, 경찰은 검문소에서 오로지 운전자의 면허증과 이름과 주소가 담긴 또 다른 신분증을 요구하고, 여행 목적에 대해서만 물어보게 된다.

만약 경찰이 운전자의 다른 보건 지역으로 향하는 이유가 필수적이지 않은 것으로 판단되면, 운전자에게 본인의 거주 지역으로 다시 돌아가라고 요청할 수 있으며, 운전자가 만약 이를 거부하면 575달러의 벌금 티켓이 주어진다.

판워스 장관은 “단속의 주목적은 처벌이 아닌, 여행 금지령에 대해 주민들을 교육하기 위함”이라며 “이번 금지령을 통해 BC주는 더욱 안전한 곳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행 금지령과 마찬가지로 이에 대한 단속도 빅토리아 데이 연휴가 끝나는 다음 달 24일 자정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지난주 주정부의 발표에 따르면 BC주는 앞으로 한 달간 ▲밴쿠버 코스탈 보건 지역과 프레이저 보건 지역 ▲인테리어 보건 지역과 북부 보건 지역 ▲아일랜드 보건 지역, 총 3개의 보건 지역으로 나누어지게 되고, 본인의 거주지가 아닌 보건 지역으로 비필수 여행을 가는 것이 제한된다.

이에 따라 이 기간 동안 본인이 거주하는 보건 지역 외 지역의 숙박업소와 캠핑장 예약은 불가능하고, 이미 예약을 했더라도 취소를 해야 한다.

그러나 이번 여행 금지령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있었다. 캐나다 경찰 연합회(National Police Federation, NPF)는 주정부의 발표 이후 성명을 통해, 시행령에 대한 주민들의 반발이 부담스러울뿐만 아니라, 아직 경찰에 대한 백신 접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상황에서 검문을 진행하면 바이러스 감염 위험도 커진다고 우려했고, 주민들과 여행업계 관계자 사이에서도 금지령의 내용이 너무 모호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그리고 이와 같은 지적 때문인지, 지난 일주일 동안은 여행 금지령 위반에 대한 단속이 진행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한편 주정부에 따르면, 지난주 여행 금지령이 시행된 이후 BC 페리 승객은 이전 주말보다 약 30%가 감소했고, BC주 공원청 웹사이트의 캠핑 취소건도 5000건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손상호 기자 ssh@vanchosun.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 공지사항 목록

Total 578건 20 페이지
뉴스 & 공지사항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3 [밴조선]WTO, 5~6일 백신특허 면제 논의… 美정부도 찬반 엇갈려 로얄투어 2021-05-03 2266
292 [밴조선]'백신 접종' 한국 입국자 격리면제··· 해외 교민은? 로얄투어 2021-04-30 2778
291 [밴중앙]밴쿠버 | 자동차 검문검색 1, 3, 5, 99번 고속도로 대상 로얄투어 2021-04-30 2357
290 [밴중앙]밴쿠버 | 5월 25일까지 BC 자동차 검문검색 실시, 이동제한 위반 확인 로얄투어 2021-04-30 2243
289 [밴조선]캐나다 코로나 백신 보급 가속 "일상 복귀 기대" 로얄투어 2021-04-30 2277
288 [밴중앙]밴쿠버 | 가속도 붙은 BC주 백신 접종 속도 로얄투어 2021-04-30 2347
열람중 [밴조선]BC주 여행 금지령 단속 본격 시행한다 로얄투어 2021-04-30 2240
286 [밴조선]라이온스 게이트 병원서 또 코로나 집단감염 로얄투어 2021-04-30 2412
285 [밴중앙]밴쿠버 | 꽃은 피고 비행기는 나는데 언제나 맘 편하게 여행을 다닐 수 있나 로얄투어 2021-04-29 2301
284 [밴조선]밴쿠버 펜트하우스 파티 주최자 ‘징역 1일’ 선고 로얄투어 2021-04-29 2285
283 [밴조선]BC주 30세 이상도 AZ 백신 접종 가능 로얄투어 2021-04-29 2436
282 [밴조선]BC주, 백신 접종 유급 휴가법 발효 로얄투어 2021-04-29 2297
281 [밴조선]밴쿠버와 국경 닿은 美 마을 “남는 백신 드립니다” 로얄투어 2021-04-29 2785
280 [밴조선]캐나다도 ‘코로나 백신 여권’ 도입할까? 로얄투어 2021-04-29 2270
279 [밴중앙]밴쿠버 | BC 30세 이상 누구나 약국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허용 로얄투어 2021-04-29 2332
게시물 검색

CONTACT INFO

#207-4501 North Rd, Burnaby, BC V3N 4R7 (버나비 한남마트 2층)
 
밴쿠버 604-444-9821
미국 / 캐나다 무료 1-888-993-9298
한국에서->밴쿠버 무료전화 070-4498-0218
한국에서->한국 무료전화 070-5123-0218
Fax: 604-444-9823
Email: info@iroyaltour.com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Vancouver Royal Tours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