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쿠버중앙일보]밴쿠버 | 밴쿠버에서 가보아야 할 레스토랑들 > 뉴스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 한국 상담 전화 오픈 070-5123-0218(평일,한국시간 10AM~5PM)
  • "같이 갈까요"룸조인 이벤트 록키투어, 출발 30일전에 게시판 등록하면 싱글피 면제
  • 모레인호수가 2024년 6월 1일부터 조기 오픈 되었습니다.
  • 24년 프리미엄 여름록키(트라이앵글 )코스는 2024. 5월4일 부터 진행 됩니다.
  • 24년 5월 4일 부터 프리미엄 록키투어, 하계일정으로 진행
  • 모레인레이크, 로얄투어만이 "프리패스 퍼밋" 취득
  • 2024.10.15(화) 출발일부터 겨울록키투어(원웨이코스)로 진행됩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금주의 신문광고 보기
밴쿠버
604-444-9821
미국 / 캐나다 무료
1-888-993-9298
한국에서->밴쿠버
무료전화
070-4498-0218
한국시간
화~토 1AM-10AM
한국에서->한국
무료전화
070-5123-0218
한국시간
월~금 10AM-5PM
캐나다
eTA
신청하기
미국
ESTA
신청하기
뉴스 & 공지사항

[벤쿠버중앙일보]밴쿠버 | 밴쿠버에서 가보아야 할 레스토랑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로얄투어 작성일17-07-30 21:00 조회4,826회 댓글0건

본문

밴쿠버에는 끝내주는 레스토랑들이 많이 있다.. 이 기사에서는 밴쿠버에서 내가 즐겨 찾는 몇 가지 레스토랑들을 제안하려 한다.
만약 여러분들이 한국음식을 그리워 하고 있다면 Sura와 Chosun(조선)은 가기 좋은 음식점이다. Sura는 Robson Street 밴쿠버 다운타운에 있으며 조선은 Burnaby의 Kingsway Street에서 찾을 수 있다. SURA는 한국 전통 음식을 제공하며 Chosun(조선)에서는 고기를 구워 먹을 수 있는 한국식 바비큐를 제공한다.
밴쿠버는 다양한 일본 요리를 맛볼 수 있는 훌륭한 곳이다. Santouka는 밴쿠버에서 가장 맛있는 라면들을 제공하는 라면 레스토랑이다. 일본 라면을 좋아한다면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다. 초밥을 즐기고 싶다면 미쿠 (Miku)는 다운타운에 waterfront에 있는 최고 품질의 해산물을 제공하는 유명한 초밥 레스토랑이다.
북미 음식을 찾고 있다면, Italian kitchen과 Cora 는 시도해야 할 훌륭한 레스토랑 이다. Italian kitchen은 파스타와 이탈리아 스타일의 요리에 중점을 둔다. Cora는 아침과 브런치 메뉴로 유명하다. Cora는 많은 과일을 제공하고 실제 과일에서 만든 스무디를 제공하기 때문에 식사에 대한 많은 건강 식품들을 제공하며 팬케이크, 와플, 크레페 및 토스트와 달걀을 제공하고 있다.


Richmond의 Steveston은 다양한 레스토랑들이 있다. Steveston Pizza Company는 다양한 종류의 피자를 제공한다. 나는 새우, 게, 대하가 들어있는 Princess pizza 를 개인적으로 추천한다. Steveston의 부두에는 많은 Fish and Chips 레스토랑이 있지만 Pajo’s 의 Fish and Chips 는 최고다.
나는 이것이 밴쿠버에 있는 동안 식당에서 여러분의 메뉴선택을 돕고 밴쿠버에 있는 모든 레스토랑을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

최정윤 인턴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 공지사항 목록

Total 578건 36 페이지
뉴스 & 공지사항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3 [중앙일보]캐나다 | 유학생·취업비자 신청자 지문 채취, 한국은 언제부터? 로얄투어 2018-04-08 3400
52 [캐나다익스프레스] 그랜빌 아일랜드, 관광버스 주차 금지시킨다 로얄투어 2018-04-08 3938
51 [밴쿠버 중앙일보] 캐나다 | 서머타임 11일부터 시작 로얄투어 2018-03-15 8495
50 [밴쿠버 중앙일보]UN이 인정한 세계에서 가장행복한 나라는? 로얄투어 2018-03-15 3732
49 [밴쿠버중앙일보] 캐나다 | 마리화나 '합법'돼도 한국인에겐 불법 로얄투어 2018-03-04 3566
48 밴쿠버 | 젊은 세대 도시 선호도, 밴쿠버 6위 로얄투어 2018-03-04 3592
47 [로얄소식]김정민(JIMMY)상무, 모두투어 최우수 가이드로 선정 로얄투어 2018-01-13 4014
46 [교차로]158개국 무비자 입국 가능...캐나다 여권 파워 랭킹 세계 4위 로얄투어 2018-01-11 5286
45 [교차로] 캐나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 2위 로얄투어 2017-09-16 4111
열람중 [벤쿠버중앙일보]밴쿠버 | 밴쿠버에서 가보아야 할 레스토랑들 로얄투어 2017-07-30 4827
43 [밴쿠버 중앙일보]캐나다 | 19일부터 미국행 탑승 수속 까다로워져 댓글1 로얄투어 2017-07-30 6075
42 [밴쿠버중앙일보] 캐나다 관광여행 경쟁력 세계 9위 차지 로얄투어 2017-04-15 3693
41 [밴쿠버 중앙일보] 밴쿠버, 관광객 유입 신기록 수립 로얄투어 2017-04-06 3688
40 [밴쿠버 중앙일보] 캐나다산 바닷가재 한국밥상 점령 로얄투어 2017-04-06 3892
39 [교차로] 카나다 시민권, "미 입국 만능열쇠 아냐” 로얄투어 2017-03-08 3776
게시물 검색

CONTACT INFO

#207-4501 North Rd, Burnaby, BC V3N 4R7 (버나비 한남마트 2층)
 
밴쿠버 604-444-9821
미국 / 캐나다 무료 1-888-993-9298
한국에서->밴쿠버 무료전화 070-4498-0218
한국에서->한국 무료전화 070-5123-0218
Fax: 604-444-9823
Email: info@iroyaltour.com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Vancouver Royal Tours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