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조선] 韓 입국절차 강화··· 한국 가기 더 어려워진다 > 뉴스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 한국 상담 전화 오픈 070-5123-0218(평일,한국시간 10AM~5PM)
  • "같이 갈까요"룸조인 이벤트 록키투어, 출발 30일전에 게시판 등록하면 싱글피 면제
  • 모레인호수가 2024년 6월 1일부터 조기 오픈 예정입니다. 로얄투어가 아름다운 모레인으로 고객분들을 모시겠습니다.
  • 24년 프리미엄 여름록키(트라이앵글 )코스는 2024. 5월4일 부터 진행 됩니다.
  • 24년 5월 4일 부터 프리미엄 록키투어, 하계일정으로 진행
  • 모레인레이크, 로얄투어만이 "프리패스 퍼밋" 취득
  • 2024.10.15(화) 출발일부터 겨울록키투어(원웨이코스)로 진행됩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금주의 신문광고 보기
밴쿠버
604-444-9821
미국 / 캐나다 무료
1-888-993-9298
한국에서->밴쿠버
무료전화
070-4498-0218
한국시간
화~토 1AM-10AM
한국에서->한국
무료전화
070-5123-0218
한국시간
월~금 10AM-5PM
캐나다
eTA
신청하기
미국
ESTA
신청하기
뉴스 & 공지사항

[밴조선] 韓 입국절차 강화··· 한국 가기 더 어려워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로얄투어 작성일22-01-13 17:55 조회1,724회 댓글0건

본문

해외 입국자, 20일부터 PCR 제출 48시간 이내로
대중교통도 이용 불가 “방역 교통망 의무 이용해야”

한국 방역 당국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급증하는 해외 입국 확진자 수를 줄이기 위해 방역 관리 조치를 대폭 강화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3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해외 입국자 관리 강화 방안을 발표하며, “다음 주부터 현행 입국자 방역관리 조치보다 한층 더 강화된 대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먼저 해외 입국자에 대한 사전 PCR 음성확인서 제출 기준이 강화된다. 입국자들은 기존에 출국일 기준 72시간 이내의 음성확인서를 제출하면 됐지만, 오는 20일부터는 48시간 이내의 음성확인서를 발급받아야 비행기에 탑승할 수 있다. 

앞서 한국 당국은 입국자 음성 확인서 기준을 ‘발급일’ 기준 72시간 이내에서 ‘검사일’ 기준 72시간으로 강화해 1월 13일부터 적용하기로 했었다. 당국은 이 기준을 다시 강화해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 검사한 PCR 음성확인서를 제출하도록 한 것이다. 

가령, 입국일이 1월 13~19일 사이인 경우에는 출발일 기준 72시간 이내 검사 후 발급한 음성확인서를 제출하면 되지만, 20일 이후부터는 검사 및 발급일이 모두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인 경우에만 인정된다. 

당국은 한국 도착 후 기준 미달이 확인된 경우엔 내국인이라도 항공기 탑승이 제한되거나 임시생활 시설에서 강제격리될 수 있으며, 외국인의 경우는 입국불허 조치가 내려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발표에 의하면 입국 후에는 대중교통으로 추가 전파가 일어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도록, 모든 입국자에 대한 방역 교통망 이용이 의무화된다. 

즉, 오는 20일부터 해외에서 한국으로 입국하는 사람들은 일반 대중교통을 타고 거주지로 이동할 수 없다. 반드시 자신의 차량이나 방역버스, 방역열차, 방역택시를 이용해야만 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현재 운영 중인 방역교통망을 확충해 방역버스 하루 운행 횟수를 기존의 78회에서 89회로 늘릴 계획이며, 방역택시도 계속 운영하고, 필요하면 KTX 전용칸도 늘릴 예정이다. 

아울러 방역 당국은 해외에서 입국한 자가 격리자가 집 안에서 격리 공간을 확보하기 어려울 경우에도 대비할 방침이다. 

당국은 이날 해외 입국 격리자가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격리시설을 이용하거나, 해당 자가 격리자 외 나머지 가족이 일정 기간 별도 숙소에서 머물 수 있도록 안심숙소 등을 확충할 것을 지자체에 권고했다. 

한편, 한국의 해외 유입 확진자 수는 13일 391명으로 전날(380명)에 이어 이틀 연속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 둘째 주에는 200명이었으나 넷째 주 477명, 이달 들어서는 1326명으로 급증했다. 

이같은 추세는 특히 북미에서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면서 한국 유입 확진자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총 381명의 해외 유입 확진자가 나온 지난 11일엔 66%인 252명이 미국에서 유입됐다. 이중 캐나다도 14명으로 뒤를 이었다. 

당국에 따르면 현재 해외 유입 확진자 대다수는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 공지사항 목록

Total 577건 37 페이지
뉴스 & 공지사항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7 [밴조선]양성 해외입국자, 韓 입국시 음성확인서 제출 면제 로얄투어 2022-03-04 1756
36 [밴조선]韓 해외 입국자 격리 조치 4주 연장한다 로얄투어 2021-12-29 1740
35 [한국] 백신 접종 무관 해외에서 입국하는 모든 내외국인 10일->7일 격리 로얄투어 2022-01-28 1740
34 [밴중앙]밴쿠버 | 캐나다 한인 한국 가기 점점 힘들어지네 로얄투어 2021-12-30 1738
33 [밴중앙]밴쿠버 | BC보건당국 "오미크론 심각하지 않으니 젊고 경미하면 검사 받을 필요 없다" 로얄투어 2021-12-24 1733
열람중 [밴조선] 韓 입국절차 강화··· 한국 가기 더 어려워진다 로얄투어 2022-01-13 1725
31 [아시아경제]'오미크론 대응' 입국자 전원 10일 격리 조치, 내년 2월까지 연장 로얄투어 2021-12-29 1716
30 [밴중앙]세계한인 | 자가격리면제서 소지자 격리 기간 중 본인 부담 검사 키트 구매 진단 로얄투어 2022-01-21 1712
29 [밴중앙]밴쿠버 | 밴쿠버총영사관 민원실 민원 당사자만 입장 로얄투어 2021-12-30 1711
28 [밴조선]에어캐나다 “더운 휴양지 운항 중단” 로얄투어 2022-01-06 1701
27 [밴중앙]세계한인 | 한국 정부, 입국 절차와 시간 대폭 간소화 공언 로얄투어 2022-03-16 1673
26 [밴조선]화이자 “오미크론 백신 3월 출시”··· 모더나는 “올 가을 목표” 로얄투어 2022-01-11 1657
25 [밴조선]WHO “오미크론 증상 가볍다는 증거 많아져” 로얄투어 2022-01-04 1650
24 [밴중앙] 세계한인 | 한국, 4월부터 해외예방접종완료 입국자 격리면제 로얄투어 2022-03-11 1650
23 해외입국자 격리면제서 발급 시행 로얄투어 2022-03-01 1616
게시물 검색

CONTACT INFO

#207-4501 North Rd, Burnaby, BC V3N 4R7 (버나비 한남마트 2층)
 
밴쿠버 604-444-9821
미국 / 캐나다 무료 1-888-993-9298
한국에서->밴쿠버 무료전화 070-4498-0218
한국에서->한국 무료전화 070-5123-0218
Fax: 604-444-9823
Email: info@iroyaltour.com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Vancouver Royal Tours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