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중앙]밴쿠버 | 11일부터 마스크 의무화 해제, 4월 8일부터 백신카드 요구도 해제 > 뉴스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 한국 상담 전화 오픈 070-5123-0218(평일,한국시간 10AM~5PM)
  • "같이 갈까요"룸조인 이벤트 록키투어, 출발 30일전에 게시판 등록하면 싱글피 면제
  • 모레인호수가 2024년 6월 1일부터 조기 오픈 예정입니다. 로얄투어가 아름다운 모레인으로 고객분들을 모시겠습니다.
  • 24년 프리미엄 여름록키(트라이앵글 )코스는 2024. 5월4일 부터 진행 됩니다.
  • 24년 5월 4일 부터 프리미엄 록키투어, 하계일정으로 진행
  • 모레인레이크, 로얄투어만이 "프리패스 퍼밋" 취득
  • 2024.10.15(화) 출발일부터 겨울록키투어(원웨이코스)로 진행됩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금주의 신문광고 보기
밴쿠버
604-444-9821
미국 / 캐나다 무료
1-888-993-9298
한국에서->밴쿠버
무료전화
070-4498-0218
한국시간
화~토 1AM-10AM
한국에서->한국
무료전화
070-5123-0218
한국시간
월~금 10AM-5PM
캐나다
eTA
신청하기
미국
ESTA
신청하기
뉴스 & 공지사항

[밴중앙]밴쿠버 | 11일부터 마스크 의무화 해제, 4월 8일부터 백신카드 요구도 해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로얄투어 작성일22-03-10 15:19 조회1,477회 댓글0건

본문

무료 신속항원검사 키트 수령 대상 연령대 50대로 확대

장기요양원 방문제한, 종교시설 인원제한 조치도 해제


BC공중보건책임자인 닥터 보니 헨리는 10일 오후 12시 30분에 기자 회견을 통해 3월 11일 오전 12시 1분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업소나 지역 등에서 계속 마스크 착용을 요구할 경우에 이는 자율적으로 가능하다고 밝혔다. 따라서 일부 접객 업소 등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하지 않지만 직장에서 요구할 경우 마스크를 계속 할 수 있고 이는 선택사항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해제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행정명령은 장기요양원의 방문제한, 어린이와 청소년의 캠프숙박 제한, 그리고 종교 시설의 인원 제한 조치 등이다.


이외에 차일드케어 가이드라인과 K-12학년 학교의 가이드라인도 수정돼 완화한다. 따라서 학교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도 이번에 해제가 되는 셈이다.


또 4월 8일 오전 12시 1분부터는 백신 카드를 더 이상 이상 요구하지 않게 되며, 포스트세컨더리 교육기관의 기숙사 거주자의 백신 접종 의무화도 해제된다.


하지만 의료 전문가들은 오는 31일까지 백신 접종 여부를 보고해야 한다.이렇게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대부분 해제했지만, 증상이 있는지 항상 확인하고, 손을 씻고, 만약 아프면 집에서 쉬며, 백신을 접종해 가능한 부스터샷까지 맞도록 권고됐다. 그리고 필요한 경우 가능한 모임자 수를 줄이는 등 모두가 안심하도록 서로 존중하는 태도를 보일 것을 강조했다.


닥터 헨리는 지속적으로 전염병의 확산 상황을 확인하고, 요양원과 같은 취약 지역을 계속 감시하며, 하수 조사 등을 통한 체계적이고 조기 경보 시스템을 가동하는 등 재 유행을 막기 위한 노력도 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애드리안 딕스 보건부장관은 신속항원검사 테스트기 무료 배포 대상자를 50대로 낮춘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50대도 동네 약국을 찾아 5개 들이 세트로 된 신속항원검사 테스트기를 받을 수 있다.


딕스 장관은 또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다시 강조하며 부스터샷을 접종하라고 강조했다. 현재 BC주의 부스터샷 접종 비율은 12세 이상으로 9일 기준 58.2%이다. 2차 접종을 할 때 2개월 이내에 단숨에 70% 이상을 달성했던 것에 비해 상대적으로 주민들의 부스터샷 접종 호응도가 낮은 수치다.


이날 각종 제한 해제를 발표하기 전에 닥터 헨리는 BC주가 세계적으로 각 국이나 주 정부 중에 가장 높은 백신 접종률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외에 1월까지 이어졌다 오미크론 절정기 이후 가장 빠른 속도로 확진자 수에서 입원환자 수, 그리고 중증환자 수도 감소하는 등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져 이런 결정을 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런데 이미 알버타주 등 일부 주에서 백신 카드 제시나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해제됐었다. BC주가 알버타주보다 상황이 좋았지만 이번 조치는 상대적으로 늦었다는 뜻이다.


또 다른 의미에서는 더 이상 마스크나 백신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는데 한계가 있고, 이날 닥터 헨리가 개인적 희망사항으로 다시는 확산이 없어 이 같은 거리두기 조치를 또 발령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표영태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 공지사항 목록

Total 577건 38 페이지
뉴스 & 공지사항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 [밴중앙]밴쿠버 | BC백신카드 확인제도 6월 30일까지 연장 로얄투어 2022-01-26 1609
21 [밴조선]韓 해외입국자 안전보호 앱 폐지··· 자가격리는? 로얄투어 2022-02-18 1592
20 [밴조선]加 해외 여행객 입국 규제 완화할까 로얄투어 2022-02-04 1589
19 한국입국시 자가격리면제 ! 로얄투어 2022-03-11 1587
18 [밴조선]BC, 다음 주부터 ‘일상복귀’ 시동 건다 로얄투어 2022-02-11 1527
17 [밴조선]韓 접종 완료 해외 입국자 ‘격리 면제’ 검토 로얄투어 2022-02-28 1506
16 [밴조선]이웃 주 연이어 ‘위드 코로나’ 선언···BC는? 로얄투어 2022-02-09 1503
15 [밴중앙]밴쿠버 | 17일부터 BC 모든 실내 모임 제한 해제 로얄투어 2022-02-16 1503
14 [여행신문]해외입국자 자가격리 면제, 3월 중 결정에 무게 로얄투어 2022-03-02 1491
13 [이데일리]21일부터 접종완료 해외입국자 '격리면제' 로얄투어 2022-03-10 1481
열람중 [밴중앙]밴쿠버 | 11일부터 마스크 의무화 해제, 4월 8일부터 백신카드 요구도 해제 로얄투어 2022-03-10 1478
11 [밴조선]한국 여권 발급 신청 간소화된다 로얄투어 2022-03-09 1471
10 [밴조선] 해외 접종 한국 입국자 '7일 자가격리' 면제 로얄투어 2022-03-11 1427
9 [밴조선]BC주 마스크 벗고 다시 일상으로 로얄투어 2022-03-10 1424
8 [밴조선]“BC주 봄방학 전 방역 수칙 풀린다” 로얄투어 2022-03-01 1419
게시물 검색

CONTACT INFO

#207-4501 North Rd, Burnaby, BC V3N 4R7 (버나비 한남마트 2층)
 
밴쿠버 604-444-9821
미국 / 캐나다 무료 1-888-993-9298
한국에서->밴쿠버 무료전화 070-4498-0218
한국에서->한국 무료전화 070-5123-0218
Fax: 604-444-9823
Email: info@iroyaltour.com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Vancouver Royal Tours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