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 젊은 세대 도시 선호도, 밴쿠버 6위 > 뉴스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 한국 상담 전화 오픈 070-5123-0218(평일,한국시간 10AM~5PM)
  • "같이 갈까요"룸조인 이벤트 록키투어, 출발 30일전에 게시판 등록하면 싱글피 면제
  • 모레인호수가 2024년 6월 1일부터 조기 오픈 예정입니다. 로얄투어가 아름다운 모레인으로 고객분들을 모시겠습니다.
  • 24년 프리미엄 여름록키(트라이앵글 )코스는 2024. 5월4일 부터 진행 됩니다.
  • 24년 5월 4일 부터 프리미엄 록키투어, 하계일정으로 진행
  • 모레인레이크, 로얄투어만이 "프리패스 퍼밋" 취득
  • 2024.10.15(화) 출발일부터 겨울록키투어(원웨이코스)로 진행됩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금주의 신문광고 보기
밴쿠버
604-444-9821
미국 / 캐나다 무료
1-888-993-9298
한국에서->밴쿠버
무료전화
070-4498-0218
한국시간
화~토 1AM-10AM
한국에서->한국
무료전화
070-5123-0218
한국시간
월~금 10AM-5PM
캐나다
eTA
신청하기
미국
ESTA
신청하기
뉴스 & 공지사항

밴쿠버 | 젊은 세대 도시 선호도, 밴쿠버 6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로얄투어 작성일18-03-04 14:50 조회3,545회 댓글0건

본문

토론토 5위, 서울 65위 기록

 

젊은 전문가들이 선호하는 세계 대도시 순위에서 캐나다의 대도시들이 상위에 속했지만 서울은 중간 정도의 성적을 거두는데 그쳤다.

 

세계 대도시 아파트 소개 사이트인 네스트픽(Nestpick)가 발표한 2018년도 밀레이엄 세대가 선호하는 대도시 순위에서 밴쿠버는 110개 대상 도시 중 6위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몬트리올이 2위, 토론토가 5위 등 10위 안에만 3개의 도시가 포함돼 세계에서 가장 많은 도시를 상위권에 포진시켰다. 또 오타와가 22위, 퀘벡이 27위를 기록하는 등 대체적으로 좋은 성적을 거뒀다. 

 

대도시에 대한 순위를 매기기 위해 친비즈니스 환경에 속한 항목으로 취업, 스타트업, 여행이, 필수에 속한 항목으로 주거, 음식, 교통, 건강, 인터넷 속도, 대학성적, 피임접근성을, 또 개방에 속한 항목으로 성평등, 이민자 수용, 개인자유와 선택, 성청체성 친화도 등이 평가됐다. 마지막으로 레크리에이션에 속한 항목에 밤문화, 맥주 순위, 그리고 페스티발 등이 포함됐다.

 

이번 평가 순위에서 1위는 독일의 베를린이 3위는 영국 런던, 7위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8위는 미국 뉴욕, 9위는 독일 쾰른, 그리고 10위에 영국의 맨체스터가 꼽혔다. 서울은 전체 중간 정도인 65위를 차지하는데 그쳤다. 

 

각 항목 당 점수는 10점 만점으로 순위는 전체 평균 점수로 나왔다. 밴쿠버는 대체적으로 모든 항목에서 상위 점수를 받았지만 세계적으로 악명이 높은 주택가격으로 인해 주거에서 1.5점을 받았고, 교통도 2.4점으로 낮은 점수에 그쳤다. 또 밤문화도 3.2점으로 재미없는 도시의 이미지를 벗어나지 못했다. 반면에 이민자 수용에서는 9.9점, 개인자유와 선택 9.7점, 성청체성 친화도 9.3점 등 주로 개방에 속한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서울은 취업에서 0.9점, 건강에서 0.2점, 성평등에서 1.2점, 개인자유와 선택에서 1.6점, 성청체성 친화도 0.6점 등의 저조한 성적을 거뒀다. 반면에 인터넷속도에서 10점 만점, 대학성적에서 9.6점의 좋은 점수를 받았다. 

 

미국 도시 중에는 샌프란시스코와 오스틴이 13위와 14위로 미국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보인 도시가 됐다. 아시아 국가 중에는 방콕이 42위, 베이징이 49위를 차지했으며, 말레이시아의 쿠알라룸푸르가 53위, 홍콩이 56위, 그리고 타이완이 62위로 서울보다 앞섰다. 일본의 도쿄와 오사카는 81위와 97위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표영태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 공지사항 목록

Total 577건 36 페이지
뉴스 & 공지사항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 [캐나다익스프레스] 그랜빌 아일랜드, 관광버스 주차 금지시킨다 로얄투어 2018-04-08 3887
51 [밴쿠버 중앙일보] 캐나다 | 서머타임 11일부터 시작 로얄투어 2018-03-15 8277
50 [밴쿠버 중앙일보]UN이 인정한 세계에서 가장행복한 나라는? 로얄투어 2018-03-15 3689
49 [밴쿠버중앙일보] 캐나다 | 마리화나 '합법'돼도 한국인에겐 불법 로얄투어 2018-03-04 3536
열람중 밴쿠버 | 젊은 세대 도시 선호도, 밴쿠버 6위 로얄투어 2018-03-04 3546
47 [로얄소식]김정민(JIMMY)상무, 모두투어 최우수 가이드로 선정 로얄투어 2018-01-13 3969
46 [교차로]158개국 무비자 입국 가능...캐나다 여권 파워 랭킹 세계 4위 로얄투어 2018-01-11 5231
45 [교차로] 캐나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 2위 로얄투어 2017-09-16 4082
44 [벤쿠버중앙일보]밴쿠버 | 밴쿠버에서 가보아야 할 레스토랑들 로얄투어 2017-07-30 4779
43 [밴쿠버 중앙일보]캐나다 | 19일부터 미국행 탑승 수속 까다로워져 댓글1 로얄투어 2017-07-30 6016
42 [밴쿠버중앙일보] 캐나다 관광여행 경쟁력 세계 9위 차지 로얄투어 2017-04-15 3665
41 [밴쿠버 중앙일보] 밴쿠버, 관광객 유입 신기록 수립 로얄투어 2017-04-06 3657
40 [밴쿠버 중앙일보] 캐나다산 바닷가재 한국밥상 점령 로얄투어 2017-04-06 3865
39 [교차로] 카나다 시민권, "미 입국 만능열쇠 아냐” 로얄투어 2017-03-08 3693
38 [교차로] 캐나다, ‘세계 최고 국가’ 순위서 2위 로얄투어 2017-03-08 3620
게시물 검색

CONTACT INFO

#207-4501 North Rd, Burnaby, BC V3N 4R7 (버나비 한남마트 2층)
 
밴쿠버 604-444-9821
미국 / 캐나다 무료 1-888-993-9298
한국에서->밴쿠버 무료전화 070-4498-0218
한국에서->한국 무료전화 070-5123-0218
Fax: 604-444-9823
Email: info@iroyaltour.com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Vancouver Royal Tours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